전립선암 초기증상을 의심해볼수 있는 순간들

다른 암들도 마찬가지지만 전립선암도 생겼다고 해도 초기에는 대부분의 남성들 사이에서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그래서 대부분 전립선암 환자들은 발견이 되었을때 이미 예후가 좋지 않는 경우가 상당수라고 볼수가 있다. 하지만 전립선암을 조기에 발견하게 되면 예후가 매우 좋다. 수술치료를 통해 완치를 받을수 있고 이후 전립선암으로 전이가 되는지 추적관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다면 검사를 받아보자.

위에서도 언급 했지만 전립선암 초기증상은 따로 특별하게 나타나지가 않는다. 그렇다고 지금부터 말하는 증상 역시 콕 찝어서 전립선암의 대표적인 증상이라고도 할 수가 없다. 전립선암이 아니더라도 다른 질병에서도 충분히 나타날수 있는 증상이기도 하고 대부분은 전립선암이 아닌 다른 질병일수도 있는 만큼 걱정 역시 크게할 필요까지는 없다. 먼저 소변보기가 어려워하는 경우를 의심해봐야 한다. 나이가 있다면 전립선비대증 또는 요로감염과 방광염 등의 원인으로 인해서 발생할수도 있다.

하지만 전립선암일 경우에도 나타날수 있는 증상인 만큼 되도록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두번째도 소변 보기가 힘든 경우다. 즉 소변은 자주 마려운데 소변의 양이 적거나 보더라도 시원하지 않게 봐서 나중에 또 화장실을 가고 싶다는 충동이 든다면 이역시 전립선암일 가능성이 있을수도 있는 만큼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생식기 부위에 통증이 느껴지거나 남성기능이 하락했다는 느낌이 든다면 이역시 의심 가능성이 있는 만큼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염증에 좋다는 샐러드는?

전립선암이 어느정도 진행된 상태라면

이때부터는 다른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골반부위나 고관절에 통증이 느껴지는대 주로 뼈가 아픈 느낌이 든다. 소변을 볼때 혈뇨를 보는 경우가 발생하며, 평소처럼 생활 하는대도 갑작스런 체중감소가 보일수 있다. 식욕이 감소하게 되며 기분은 무기력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이때는 전립선암이 아니더라도 건강 적신호라고 봐야하기 때문에 되도록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전립선암을 검사하는 방법은 어렵지 않다.

물론 자가진단으로 할수는 없다. PSA검사라고 혈액검사를 통해 전립선 건강 상태를 파악할수가 있으며 전립선암 치료 이후에는 추적관찰로도 사용된다. 초음파 검사는 건강검진에서도 활용되는데 전립선의 크기와 모양 조직을 확인 할 수가 있어 다른 암들에 비해서 관찰이 용이하다. 이처럼 전립선암 검사는 어렵지 않기 때문에 위와같은 증상이 나타났다면 같이 실행될 가능성이 큼으로 전립선암이 아니라 다른 질병이어도 문제파악이 가능하다.

이중턱을 없애는 방법

조기 발견한 전립선암은 예후가 좋다.

전조증상 발견하여 전립선암을 빠르게 치료했다면 5년 생존율은 무려 99%에 가깝다. 전립선암 2기 역시 생존율이 높으며 3기와 4기 역시 다른암에 비해서 생존율이 높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를 하는 것이 좋으며 긍정적인 마음에 매우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