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면역질환으로 생긴 혈관염 증상

우리 몸에는 여러 혈관이 존재하는 만큼 혈관염이 생긴다면 이는 곧 신체 여러 부위에 영향을 줄수가 있다는 것을 뜻한다. 혈관염이 생기게 되면 붓거나 염증이 생기기 때문에 결코 좋은 증상으로 나타나지 않는다.

혈관염이 생기는 질병원인

주로 B형간염, C형간염, 바이러스, 기타감염, 약물부작용, 암, 전신홍반루푸스 같은 자가면역질환이 대표적이라고 할 수가 있다. 문제는 혈관염이 생기게 되면 여러가지 합병증을 유발할수가 있다는 점이다. 특히 자가면역질환으로 생긴 혈관염은 골치가 아프다고 할 수가 있다. 자가면역질환 자체가 몸안의 건강한 세포를 공격하는 비정상 행동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심한 경우 전신에 염증이 생길수 있으며 혈관에 염증이 생기게 되면 혈류 흐름을 막을수도 있다.

자가면역질환으로 혈관염이 생기는 이유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다. 류마티스관절염, 암, 불법약물, 유전문제, 감염 등 여러가지 문제로 인해서 자가면역질환이 생길수 있다. 혈관염이 생기게 되면 종류와 어떤 신체부위에서 발생했는지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게 나타난다. 예를 들면 혈관염이 발생했을때 두드러기 처럼 보이는 경우가 있고 발진이 있거나 피부색이 빨간색 또는 보라색의 반점이 있는 발진이 일어나기도 한다.

응급상황으로 봐야하는 혈관염 증상

이외에 혈관염 발생위치에 따라서 호흡곤란, 혈압변화, 피로, 발열, 두통, 심방수증가, 관절통, 체중감소, 시력저하가 나타날수가 있다. 이는 혈관염이 모세혈관에도 영향을 끼칠수 있으며 가장큰 혈관인 동맥이나 정맥에서도 나타날수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심한 경우에는 응급상황으로 판단해야 할수가 있는데 호흡곤란이 오거나 말을 못하거나 기침을 하는데 피가 섞여 나올때 아니면 시력이 급격히 저하될때는 응급실이라도 방문을 해주는 것이 좋다.

혈관염을 관리하는 방법

혈관염 치료는 신체의 부위와 증상에 따라서 달라지게 된다. 주로 약물처방이 내려지며 이는 염증을 개선하기 위함이지만 자가면역질환으로 발생한 혈관염이라면 면역억제제가 사용될수가 있으며 필요에 따라서는 더 강력한 약물 치료가 진행될수도 있다.

자가면역질환이 꼭 혈관염을 유발하는것은 아니지만 가능성이 존재하며 이로인해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 발진, 피로, 통증 등 여럿 경험을 하기 때문에 사실 쉬운병이 아니지만 치료를 해야만 염증이 개선이 되고 통증을 완화할수가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고 볼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