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떠는 이유 부작용이 있을까

유난히 다리를 잘떠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다리를 떨경우 복이 날아간다며 다리를 떨지 말라고 하는 경우가 많은대 이런 미신이 아닌 상태에서 다리 떨기가 과연 건강에도 치명적일까? 오늘은 그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의외의 다리떨기 효과

다리를 떨면 복은 날라간다고 하지만 신체적으로 얻는 효과들도 존재한다. 예를들어 다리를 흔들어 줌으로서 혈액순환을 촉진해 줄수가 있기 때문에 염증을 예방하고 건강에 도움이 될수가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다리떨기가 산만하다는 것과 연관성을 짓는 경우가 많은대 그와 반대로 다리를 떠는 행위는 오히려 긴장감을 해소하고 집중력을 강화해줄수가 있다.

장시간 서있거나 오랜시간동안 앉아있는 경우 하지정맥류에 문제가 생길 위험성이 높아지지만 다리떨기를 하게 될경우 혈류 흐름을 촉진하여 정맥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만큼 하지정맥류 위험성을 낮출수가 있으며 다리 붓기도 예방할수가 있다.

다리떨기 부작용

습관이 된다면 자연스럽게 나오게 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다리떨기가 안좋은 인식으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주변사람들에게 신경을 쓰이게 할수가 있어서 부정적인 이미지로 낙인될수가 있다. 관절이나 근육에 좋지 않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다리를 떠는 행위가 하루종일 하는 것도 아닌 만큼 해당 문제로까지 이어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야한다.

다리 떠는 이유

그렇다면 다리를 떠는 이유는 뭘까? 가장 대표적인 것은 습관이다. 이는 과학적으로 입증은 되지 않았지만 말그대로 습관적으로 나타나는 행위라고 볼수가 있다. 또 하나는 질환 문제다. 예를 들어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고 말단신경이 자극 될경우 습관하고는 달리 자연스럽게 다리 떨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이처럼 다리 떠는 이유는 대부분은 하나의 습관 또는 긴장성을 풀어내기 위함이다. ADHD가 있는 사람들은 더욱 이러한 증상이 있을 가능성이크다. 물론 다리를 떠는 행동 말고도 손톱을 물어 뜯는다거나 자신의 몸을 압박 또는 할퀴는 경우도 있는 것처럼 하나의 긴장성을 해소하기 위한 행동으로 인식하는 것이 좋다.

마무리

습관적으로 떠는 것은 천천히 개선해 나가야 한다. 만약 아이들이 그런거라면 더더욱 한번에 고치려고 하기 보다는 점진적으로 줄여가는 방식으로 유도하는 것을 권장하며 질병이거나 또는 업무로 인한 문제라면 충분한 휴식과 스트레스를 풀어주며 마사지도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될수가 있다.